‘휴식기’ 끝낸 안양 유병훈 감독의 출사표 “시스템상 한 가지로 가지 않는다”[현장인터뷰]

작성자 정보

  • 토토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8,912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17184484579709.jpg

[스포츠서울 | 탄천=박준범 기자] “시스템상 한 가지로 가지는 않을 것이다.


유병훈 감독이 이끄는 FC안양은 15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은행 K리그2 2024’ 17라운드 성남FC와 맞대결을 펼친다.
안양은 승점 30으로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2위 전남 드래곤즈(승점 27)보다 1경기를 덜 치러 격차가 더 벌어질 수 있다.

6월 휴식기 이후 첫 경기. 완벽한 전력은 아니다.
주장 이창용은 16라운드 충북청주FC(2-0 승)전에서 당한 발목 부상 여파로 결장한다.
미드필더 김정현도 경고 누적으로 뛸 수 없다.
이창용의 빈자리는 김영찬이 메운다.
김정현이 없는 중원은 리영직과 최규현이 나선다.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유 감독은 “휴식기 동안 2라운드 로빈의 줄기를 잡았다.
한 경기 한 경기가 중요하다.
성남전에 포커스를 맞췄다”라며 “시스템상 한 가지로 가지 않을 것이다.
우리 원칙에 중점을 뒀다면 상대에 대한 준비와 대비도 체크했다”고 말했다.

이창용이 빠진 건 올 시즌 처음이다.
이창용은 수비뿐 아니라 리더십으로 팀을 이끌어왔다.
유 감독은 “수비적으로 많은 역할을 해줬다.
김영찬이 충분히 자기 역할을 해줄 수 있을 것”이라며 “또 어려운 상황에 선수들을 하나로 모으는 것을 잘했다.
리영직도 있고 김동진도 있다.
우리가 원하는 대로 되지 않아도 흔들리지 않고 차분하게 경기하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유 감독은 성남의 개인 능력을 활용한 공격을 경계했다.
유 감독은 “성남은 다양한 방식으로 경기를 풀어나간다.
어떤 것에 초점을 맞추기는 어렵다.
후이즈는 득점력 있고 박지원의 침투도 좋다.
개인 영향력에 대비했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토토힐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 서명
    토토힐 운영자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0,730 / 1 페이지
  • 보증업체
  • 이벤트
  • 꽁머니교환
  • 로그인
토토힐 이벤트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