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자이언츠 횡성군수배 전국 유소년 선수권 우승…투타 겸업 김지오 MVP 영예

작성자 정보

  • 토토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5,964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172066649019.jpg

[스포츠서울 | 장강훈 기자] 경기도 일산 자이언츠 유소년 야구단이 제4회 횡성군수배 전국 유소년 야구대회에서 우승했다.

자이언츠는 지난 9일 횡성베이스볼테마파크에서 세종시 유소년야구단과 치른 결승에서 3-2로 짜릿한 한 점차 승리로 2년 만에 우승트로피를 탈환했다.
특히 자이언츠는 올시즌 세종시를 한 번도 이기지 못했던 터라 이번 우승이 더 값졌다.

승부는 정규이닝(6회) 마지막 공격에서 갈렸다.
2-2 동점이던 6회초 백성연(홍은중 1)이 우우러 3루타를 뽑아낸 뒤 김지오(양천중 1)가 중전 적시타로 결승점을 뽑았다.
6회말 마운드에 오른 김민준(원당중 1)은 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팀 우승을 지켜냈다.

결승전에서 홈런과 결승타를 뽑아내고 선발등판해 3이닝 1실점(비자책)한 김지오는 대회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김지오는 “팀원들이 많이 도와줘서 우승도하고, MVP도 받았다.
열심히 운동해서 투타 모두 잘하는 오타니 쇼헤이 같은 성공한 프로야구 선수가 되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자이언츠 최영수 감독은 “2년 만의 우승이라 감격스럽다.
결승전까지 좋은 경기 펼쳐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세 번 도전 끝에 우승했는데, 우리 선수들이 너무 대견하고 자랑스럽다”고 기뻐했다.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토토힐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 서명
    토토힐 운영자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0,740 / 1 페이지
  • 보증업체
  • 이벤트
  • 꽁머니교환
  • 로그인
토토힐 이벤트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