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 src="/images/menu/pop_icon2.jpg"> ‘국대 사령탑’ 홍명보 마침내 입 열다 “나를 버렸다, 대한민국 축구밖에 없다” [현장 일문일답]

작성자 정보

  • 토토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10,550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17206209497668.jpg

17206209499995.jpg

[스포츠서울 | 울산=김용일 기자] “나를 버렸다, 이제 나는 없다.
대한민국 축구밖에 없다.


차기 국가대표팀 사령탑으로 내정된 울산HD 홍명보 감독은 여러 감정이 교차한 듯 시종일관 숨을 고르며 말했다.
대한축구협회(KFA) 감독직 제의를 받아들인 과정을 언급하면서 팬에게 사죄, 그리고 강한 대한민국 축구를 약속했다.

홍 감독은 10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 광주와 홈경기를 앞두고 대표팀 관련 얘기에 말을 아꼈다.
킥오프 전인 만큼 경기에 집중한 뒤 끝나고 입장을 밝히겠다는 뜻을 보였다.

마침내 경기 종료(울산 0-1 패) 호루라기가 울린 뒤 기자회견에 참석한 그는 “내 인생에서 가장 어려운 시기가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이 끝난 뒤였다.
솔직히 (다시 대표팀에) 가고 싶지 않았다”며 “10년 전 국가대표 또는 축구인 홍명보의 삶의 무게를 내려놓을 수 있어 홀가분했다.
그래서 지난 2월부터 내 이름이 의도찮게 나와 괴로웠다.
난도질당하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7월5일 (축구협회) 이임생 위원장이 집앞에 찾아왔다.
2~3시간 기다린 위원장을 뿌리치지 못했다.
그때 내게 (제안하며) 말한 건 MIK(Made in Korea) 기술철학이었다.
예전 행정일(전무이사 시절)하면서 관심이 많았던 부분”이라며 “특히 연령별 대표팀과 연계성은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행정은 한계가 있다.
가장 중요한 건 실행이다.
실행하는 데 가장 좋은 건 국가대표 A팀 감독”이라고 말했다.

17206209502132.jpg

최근 이 위원장은 한국축구 기술철학 발표에서 A대표팀과 연령별 대표팀의 연속성을 화두로 이에 맞는 사령탑을 후보에 두고 있다고 설명한 적이 있다.
홍 감독은 “밤새도록 고민했다.
솔직히 두려웠다.
불확실성을 지닌 것에 도전하는 것에 두려웠다.
그 안으로 또 들어간다는 게…”라며 “결과적으로 내 안에 있는 무언가가 나오기 시작했다.
계속 내게 질문했다.
내 축구 인생에서 마지막 도전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또 “다시 한번 도전해보고 싶다는 강한 승부욕이 생긴 것도 사실이다.
정말 강한 팀을 만들어서 도전해보고 싶은 생각이 있었다”며 “(고민의) 시간이 너무나 길었다.
왜? 나를 지켜야하기 때문에. 10년만에 (울산에서) 재미있는 축구하는데, 결과적으로 나를 버리지 않으면 안 된다는 생각을 했다.
난 나를 버렸다.
이젠 나는 없다.
대한민국 축구밖에 없다.
이런 게 팬 앞에서 가지 않는다고 얘기했다가 바꾼 이유”라고 설명했다.

17206209504081.jpg

다음은 홍 감독과 일문일답

- (0-1로 패했는데) 경기 소감은.

결과를 얻지 못해 아쉽다.
홈 팬에게 좋은 모습 보여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 죄송하다.
선수들은 전체적으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최선을 다했다고 본다.

- 대표팀 사령탑직을 고사하다가 다시 수락한 배경은?

일단 여러분도 아시겠지만 내 인생에서 가장 어려운 시기가 2014년 월드컵이 끝난 뒤였다.
굉장히 힘든 상황이었다.
솔직한 심정은 (대표팀에) 가고 싶지 않았다.
2014년 이후 10년, 며칠이 됐다.
그동안 어려운 시기도 있었고 울산에서 3년 반동안 좋은 시간도 있었다.
어떻게 보면 10년 전 국가대표 또는 축구인 홍명보의 삶의 무게를 내려놓을 수 있어 홀가분했다.
그렇기에 지난 2월부터 내 이름이 의도찮게 전강위, 협회, 언론에 나오는 게 괴로웠다.
난도질 당하는 느낌이었다.
7월5일 이임생 위원장이 집앞에 찾아왔다.
2~3시간 기다린 위원장을 뿌리치지 못했다.
그때 처음 이 위원장을 만났다.
내게 말씀했다.
무엇이냐면 MIK(Made in Korea) 기술철학이다.
나도 (협회에서) MIK 발표할 때 내용을 알게 됐다.
한편으로는 내가 예전에 행정일(전무이사) 하면서 그 일에 관심이 많았다.
마무리짓지 못하고 나왔는데 축구대표팀, 특히 연령별 대표팀과 연계성은 굉장히 중요하다.
이 위원장께서 말씀하시면서 난 생각했다.
행정이라는 건 한계가 있다.
가장 중요한 건 실행이다.
실행하는 데엔 현장에 있는 사람이 중요하다.
그 안에서 누가 실행하는 데 좋냐면 국가대표 A팀 감독이다.
물론 이번에 위원장이 외국에 가서 두 분(바그너, 포옛 감독)을 만났는데, 내용은 잘 모르지만 잘 되지 않았다고 했다.
내게 솔직히 강하게 부탁하는 상황이었다.
일단 얘기를 들었고 나도 그 부분에 대해서는 어느정도 동의했다.
하지만 결정내리지 않고 위원장은 돌아간 뒤 난 밤새도록 고민했다.
솔직히 두려웠다.
불확실성을 지닌 것에 도전하는 것에 두려웠다.
그 안으로 또 들어간다는 게. 어떻게 해야할지, 답을 내리지 못한 날이었다.
결과적으로는 내 안에 있는 무언가가 나오기 시작했다.
계속 내게 질문했다.
어떻게 보면 이게 내 축구 인생에서 마지막 도전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예전 실패를 했던 과정과 그 이후 일을 생각하면 끔찍하지만 다시 도전해보고 싶다는 강한 승부욕이 생긴 것도 사실이다.
팀을 정말로 새롭게 만들어서 강한 팀으로 만들고 도전해보고 싶은 생각이 있었다.
밤새도록 고민하고, 고뇌하고, 그 시간이 너무나 길었다.
내가 대표팀 하지 않는다면? 왜, 나를 지켜야하기 때문이다.
10년 만에 간신히 (울산에서) 재미있는 축구하고 선수들과 즐거운 시간보내는데. 결과적으로 (대표팀 선택하면서) 나를 버리지 않으면 안 된다는 생각을 했다.
난 나를 버렸다.
이젠 나는 없다.
대한민국 축구밖에 없다.
이런게 내가 팬에게 (대표팀에) 가지 않는다고 했다가 마음을 바꾼 상황이다.

17206209506183.jpg

- 협회 규정상 (대표팀 감독직 두고) K리그 감독에게 오퍼할 때 특별한 사유아니면 거절 할 수없다고 돼 있는데.

지금은 그 룰이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시대가 많이 바뀌었다.
예전처럼 그 부분을 두고 K리그 감독을 구속한다면 맞지 않다.
시대 흐름에 맞게 바뀌어야하지 않을까.

- (홍 전무이사 시절) 러시아 월드컵 끝나고 벤투 감독을 선임하면서 김판곤 위원장과 시스템을 만들면서 선임했다.
결과적으로 (이번엔) 그 시스템을 버리면서 선임하는 결과가 나왔는데.


난 (이번에) 시스템이 어떻게 됐는지는 알 수 없다.
만나자고 했을 때도 (위원장에게) (내가) 어떤 평가를 받았느냐(고 물었다). 전강위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해서 만났다.
그 시스템이 어떻게 됐는지는 알 수 없다.
전강위나 협회에서 했을 것이다.

17206209508237.jpg

- 강한 팀을 만들고 싶다고 했다.
2014년 감독 홍명보와 2024년 홍명보는 어떻게 다른가. 현재 대표팀 자원이 뛰어난데.


지금과 10년 전은 많이 다르다는 생각이다.
그때는 솔직히 경험도 부족했다.
무언가 축구 지도자로 시작하는 입장이었다.
물론 지금도 부족한 점이 많지만 10년 전보다는 K리그 경험도 많이 하고, 지도자로 굉장히 좋은 시간이라고 본다.
아직 부족한 점이 많이 있지만 앞으로 더 많은 노력을 할 것이다.
한국 대표팀에 좋은 선수가 있는 건 사실이다.
그런데 여러분도 아시겠지만 우리는 팀 스포츠를 하는 사람이다.
무엇이 가장 중요하냐면 재능을 어디 위에 올리느냐다.
헌신이나 희생 위에 올리면 어마어마한 힘을 발휘한다.
이기주의 등에 놓이면 재능은 발휘되지 못한다.
그동안 해오면서 뼈저리게 느끼는 것이다.
좋은 선수도 있지만 일단 얼마나 신뢰를 쌓느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 전력강화위에 참석한 박주호가 개인 유튜브에 소신 발언해 화제다.


영상봤다.
내용도 확인했다.
개인적으로 박주호 위원이 자기가 지닌 커넥션을 통해 굉장히 전강위 활동을 열심히했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안에서 어려움이 있었기에 그런 얘기도 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 이런 일이 우리 축구계에 더 이뤄져야 한다고 본다.
각자 의견이 존중받으면서. 그런 게 우리가 하나된 목표로 가는 데 중요한 부분이다.
박주호 위원의 말이 불편하게 들릴 사람도 있지만 그런것도 우리가 포용해서 좀 더 나은 축구로 발전해 나가야한다.

- 그라운드를 돌면서 (야유하는) 팬에게 인사했다.
울산에서 홍 감독에게 안 좋은 구호가 나오는 건 상상하지 못했다.


너무 죄송했다.
그동안 너무 좋았는데. 물론 언젠간 떠나야 할 시기가 오겠지만 이렇게 작별하는 건 원치 않았다.
내 실수로 떠나게 됐다.
정말 울산 팬에게 죄송하다.
드릴 말씀이 없다.
2014년 끝내고 협회에서 일을 마치고 울산을 선택했을 때 온전히 내 개인만을 위해 택했다.
울산에서 선수, 팬, 그리고 축구만 생각하며 보낸 시간이 너무나 좋았다.
오늘 참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다.
얼마전까지 응원 구호가 오늘은 야유로 나왔는데 그것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내 책임이 있다.
다시 한 번 울산 팬, 처용전사 분들에게 사과의 말씀 드리겠다.
죄송하다.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토토힐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 서명
    토토힐 운영자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1,125 / 1 페이지
  • 보증업체
  • 이벤트
  • 꽁머니교환
  • 로그인
토토힐 이벤트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