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아픈 ‘역전패’ 김학범 감독 “선수들은 열심히 했다, 득점 후 바로 실점해 어려운 경기”[현장인터뷰]

작성자 정보

  • 토토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11,199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17206174233342.jpg

[스포츠서울 | 전주=박준범 기자] “선수들은 열심히 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제주 유나이티드는 1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 전북 현대와 맞대결에서 1-2로 역전패했다.
승점 26을 유지한 제주는 광주FC(승점 28)에 밀려 7위 자리를 내줬다.

제주는 전반 43초 만에 안태현의 선제골로 앞서 갔으나 2분도 채 지나지 않아 전병관에서 동점골을 내줬다.
후반 들어서도 공격을 시도했으나 24분 티아고에게 역전골을 내줘 패했다.

경기 후 김 감독은 “선수들은 열심히 했지만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원정까지 온 팬께 승리하지 못해 죄송하다”라며 “바로 실점하면서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고 말했다.

부상자가 많은 제주는 이날도 미드필더 김건웅이 전반에 교체됐다.
김 감독은 “(김건웅은) 발목인 것 같다.
체크해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제주는 곧바로 오는 13일 포항 스틸러스와 만난다.
김 감독은 “홈이지만 원정팀보다 불리한 여건을 갖고 준비해야 한다.
피로 회복하는 데 초점을 맞추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토토힐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 서명
    토토힐 운영자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1,125 / 1 페이지
  • 보증업체
  • 이벤트
  • 꽁머니교환
  • 로그인
토토힐 이벤트
알림 0